UPDATED. 2018-11-19 09:02 (월)
한국여성정신의학회 - 여성정신포럼
한국여성정신의학회 - 여성정신포럼
  • 대한신경정신의학회
  • 승인 2018.08.14 10:1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유소영

1년에 적어도 3번, 오래된 벗들을 만나듯이 반가운 얼굴들을 만날 수 있는 모임이 있다.

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중 여성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(사실은 이미 회원인) 이 모임은 바로 ‘한국여성정신의학회’의 월례회이다.

 

이 모임이 시작은 1977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.

김동순, 송남옥, 우행원, 김행숙, 조완숙, 주문희, 박성숙, 김경희 회원이 주축이 되어 월 1회 목요일 저녁에 정기적으로 만나던 모임으로 시작된 이 모임은 단순한 친목 도모를 넘어서 한국여자의사회 주관의 주부건강 상담 중 주 1회 정신질환 무료 상담, 안양소녀원 무료진료, 여성 민우회 산하의 가족 성상담소와 성폭력 상담소에서의 상담, 등 여성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활발한 사회적 활동을 하였다.

 

이 모임은 1986년 1월 33명의 발기인이 참여하여 여성정신건강연구회의 발족으로 이어졌고 1996년 한국여성정신의학회로 명칭을 바꾸어 지속되었다.

2006년에는 신경정신의학회 산하 연구학회로 등록하여 더욱 학술적인 체계를 갖추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.

 

사실 2000년을 살아가는 이 시점에서 여성만을 회원으로 하는 모임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는 회원들 사이에서도 계속 제기되고 있는 문제의식이다.

한국여자의사회의 홈페이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의협에 신고한 의사 118, 329중 23,929명 (23.2%) 가 여자 의사이고, 그중 정신과는 749명의 여의사가 활동을 하고 있다.

이렇듯 20%가 넘는 여의사가 활동하는 지금과 20, 30년 전 매년 배출되는 여의사가 20~30명이었던 시절에 가졌던 여의사의 모임이 같은 의미를 가질 수는 없을 수 있다.

 

하지만, 70년대, 80년대의 매월 이루어진 모임이 여의사들의 정서적 교류 및 연대 의식을 가지게 해 주는 의미가 있었다면, 지금의 한국여성정신의학회는 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또 다른 의미를 만들어 나가고 있는 중이다.

갱년기 여성의 정신건강과 같은 학술적인 주제 및, 소설, 영화와 같은 문화를 매개로 한 학술 토의, 탈북 여성들의 인권 등에 대한 연구 수행 등 다양한 활동들은 본 학회의 다양한 전문학회에서 미처 다루지 못하는 unmet needs를 충족하고자 노력해 왔다.

 

정신과 여의사의 학술연구와 국제교류 및 자질향상, 회원 상호 간의 친목과 복지라는 한국여성정신의학회의 목적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하는 노력은 지금도 진행 중이며, 향후에도 지속될 것이다. 

 

<1987년 7월 월례회>

박완서 「글을 쓰는 것이 나의 정신을 어떻게 자유롭게 하였나」 (김동순 선생님 댁)

 
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24길 27, G-five Central Plaza 522호
  • 대표전화 : 02-537-6171
  • 팩스 : 02-537-6174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권준수
  • 발행소 : 대한신경정신의학회
  • 법인명 : 신경정신의학회보
  • 제호 : 대한신경정신의학회보
  • 등록일 : 2017-04-05
  • 발행일 : 2017-05-01
  • 발행인 : 권준수
  • 편집인 : 이명수
  • 대한신경정신의학회보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8 대한신경정신의학회보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ndsoft.co.kr
ND소프트